> 길 아카데미 > 바르게 걷는 법

 
     
 

  우리 몸의 중심을 이루는 척추는 가해지는 충격의 완충을 위해 'S자'형으로 휘어져 있습니다. 또한 척추의 스프링 배열 구조는 체중을 지탱하게 하고 외부의 충격을 잘 견딜 수 있게 합니다.

일반적으로 걸을 때는 무게 중심이 약간 앞쪽으로 쏠리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턱은 아래로 잡아 당기고 엉덩이는 조이는 듯한 느낌이 들도록 하는 것이 좋으며 양 팔꿈치의 간격은 5~20cm가 적당합니다. 양발의 각도는 15~20도 정도가 바람직합니다.

걸음의 폭도 키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있겠지만 평균 35~40cm정도가 좋습니다. 이런 넓이로 걸으면 엄지발가락과 대각선인 반대쪽 발의 바깥쪽 뒤꿈치에 몸무게가 실리게 됩니다.

보통 자신이 바른 자세로 걷고 있는지 알아보려면 신발을 보면 됩니다. 신발바닥이 골고루 닳았으면 힘이 적절히 분산된 것이고, 어느 한쪽만 닳았으면 불균형하게 걷는 것입니다.

상체를 뒤로 젖히고 걷는 사람은 허리 디스크에 걸릴 위험이 크고, 반대로 구부정한 자세로 걷는 사람은 어깨나 목에 통증이 올 확률이 높습니다.

흔히 팔자걸음이라 불리는 발의 각도가 크게 벌어지는 걸음을 걸을 경우에는 골반 뒤쪽에 비정상적인 압력이 가해져 요통이나 허리 디스크를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반대로 발 앞쪽을 모으고 걸어도 골반 앞쪽으로 압력이 쏠리게 되므로 역시 요통, 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자신이 잘못 걷고 있다고 판단되면 위의 방법을 염두에 두고 한동안은 걸음을 고치려는 노력을 해야할 것입니다.

이 노력이 처음에는 좀 힘들어도 자꾸 연습하다 보면 몸이 알아서 자연히 바른 자세를 기억하게 됩니다.

나중에는 매일 만보씩을 걸어도 15도 각도, 40cm 보폭을 신경쓰지 않아도 얼마든지 즐겁게 걸을 수 있을 것입니다.

 

 

 

 

  •  순환계 기능을 높여 기억력이 좋아지며 두뇌회전이 빨라진다.
  •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신진대사를 촉진시킨다.
  •  심폐기능을 강화한다.
  •  체지방이 소진되어 체중조절에 도움을 준다
  •  부교감신경에 작용, 심장 박동수 증가를 억제한다.
  •  소화기능을 촉진시킨다.
  •  적혈구와 헤모글로빈을 증가시켜 혈압조절에 좋다.
  •  혈관이 강화되어 혈액 흐름에 대한 저항을 강하게 한다.
  •  건강한 심근을 만들어 심장기능을 강화시킨다.
  •  질병에 대한 저항력을 높여준다.
  •  자율신경의 작용을 원활하게 해 스트레스를 해소시킨다.
  •  골격의 성장, 발달에 도움을 준다.
  •  흡연으로 인한 혈중 일산화탄소와 니코틴 농도를 낮춘다.
  •  무릎 주변의 근육을 강화시켜 관절염을 예방한다.
  •  근육과 함께 뼈를 강화시켜 골다공증을 예방한다.
  •  면역체계를 강화시켜 감기나 전염병을 예방한다.
  •  암세포의 서장을 촉진시키는 인슐린 수치를 낮춰준다.
  •  기분전환에 도움이 되고 우울증에 효과가 있다.
  •  좋은 콜레스테롤(HDL)은 증가, 나쁜 콜레스테롤(LDL)은 감소
  •  요통환자의 자세를 개선하고, 통증을 완화시킨다.

 

 

 

기본준비물
안내지도, 배낭, 등산화 혹은 트레킹화, 물통, 자켓(방풍, 방수가 가능한 긴팔), 활동복(기능성 등산복이 있으면 좋음), 세면도구, 여벌의 옷가지, 비옷, 모자, 장갑, 렌턴, 개인컵, 손수건, 필기도구, 구급약, 행동식 / 이외 개인별 관심에 따라 망원경, 쌍안경, 돋보기, 카메라, 도감 등
지도
출발하기 전에 자신이 가고자 하는 구간에 대한 정보 수집을 하고 구간 지도를 준비한다. 부산의 길과 관련한 자료는 홈페이지에서 제공하고 있다(계속 확충 중).
신발
하루 동안 걷든, 더 길게 걷든 걷기에 가장 중요한 것은 발의 상태이다. 편안하고 튼튼한 등산화 혹은 트레킹화(경등산화)와 편한 양말을 착용해야 한다. 새 신발을 신고 오래 걸으면 물집이 생길 수 있으므로 발에 익숙해진 것을 신는 것이 좋다.
자신이 마실 물은 자신이 준비한다. 장거리 도보여행을 할 계획이라면 출발하기 전 미리 어디서 물을 구할 수 있을지 점검해 두는 것이 좋다. 쾌적한 날씨에는 한 사람 당 하루에 2리터 가량, 20°C가 넘는 더운 철에는 그 이상이다.
자연 속에서는 날씨 변화가 잦을 수 있다. 날씨 변화를 감안해 그에 맞는 옷을 준비한다. 방수백에 가벼운 비옷과 여벌옷, 따뜻한 옷을 넣어 휴대하는 것이 좋다. 더운 철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챙 넓은 모자를 쓰는 것이 좋다.
비상시 정보
만약 길을 잃었을 경우에는 이정표나 길을 알아 볼 수 있을 때까지 왔던 길을 거슬러 간다. 사고가 났거나 일행 중 누군가가 너무 아파서 계속 걸을 수 없을 때는 적절한 구급처방을 취하고 쉴 곳을 찾는다. 관련 전화번호를 미리 챙겨두는 것도 효과적이다.